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Thoughts on Internet

[임정욱의 생각의 단편] 부러운 미국의 졸업식 축사 문화

with 5 comments

해마다 5월에서 6월초까지는 미국의 졸업시즌이다. 이 즈음엔 교육도시인 보스턴의 호텔은 방이 완전히 동이 난다. 자식들의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기 위해 전세계에서 날아온 학부모들 때문이다. 이런 미국의 졸업식에서 내가 유독 부러워하는 것이 있다. 졸업식축사다. 이것은 내가 생각하는 미국대학의 가장 훌륭한 전통중 하나다.

전현직 대통령부터 뉴스앵커, 소설가, 대법관, 기업인, 영화배우, 코미디언까지 다양한 분야의 명사들이 미국전역의 대학에서 새롭게 세상에 도전하는 젊은이들을 축복하고 인생의 선배로서 조언을 한다. 더구나 요즘은 유튜브를 통해 이들의 축사가 학교울타리를 넘어 더 많은 이들에게 전달돼 감동을 주고 있다. 그래서 나도 이맘때에는 이런 훌륭한 졸업식 축사를 인터넷에서 찾아 보며 인생의 지혜를 배우곤 한다.

명사들의 축사가 감동을 주는 것은 이들이 유명한 사람이기 때문이 아니다. 이들은 판에 박힌 공자님 말씀을 되풀이 하지 않는다. 이들은 인생경험에서 우러난 자신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자신의 성공담을 자랑하는 것이 아니다. 대신 실패담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역경과 고난을 어떻게 극복해냈는지를 말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자신이 무엇을 배웠는가를 졸업생들과 공유한다.

(스티브 잡스 스탠포드대 졸업식축사 원문과 번역-사계블로그)

그 대표적인 예가 역사상 가장 훌륭한 졸업식축사 중 하나인 2005년 스탠포드대의 스티브 잡스 졸업식축사다. 유명한 극작가인 애론 소킨에게 졸업식축사작성을 부탁했던 그는 소킨이 마지막까지 도와주지 않자 할 수 없이 졸업식 직전 어느날 밤 직접 축사를 작성한다. 암투병을 포함한 그의 인생에서의 3가지 역경이야기를 담은 그 졸업식축사는 가슴을 때리는 진실된 내용을 담은 것이었다. 그는 “애플에서 해고된 것은 내게 일어난 최고의 일이었다”고 말했다.

(JK롤링 2008년 하버드대 졸업식 축사 번역문)

해리 포터시리즈의 작가인 JK롤링의 2008년 하버드대 축사 도 그렇다. 그녀는 애딸린 실직 이혼녀로서 바닥까지 떨어졌던 자신의 인생을 회상하며 “실패를 겪고 나서 더 강인하고 현명해졌다. 실패를 통해 얻은 깨달음은 그 어떤 자격증보다도 가치있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에릭슈미트 보스턴대 졸업식 축사 원문)

학부모들에게도 졸업식축사는 소중한 시간이다. 올해 보스턴대에서 있었던 아들의 졸업식에 참석했던 월드뱅크의 이기훈씨는 “축사를 맡은 구글의 에릭 슈미트회장이 얼마나 이야기를 재미있게 하는지 학생과 학부모들 모두 폭소를 터뜨리며 들었다”고 말했다. 슈미트회장은 이날 축사 에서 “하루 한시간은 스마트폰을 끄고 진짜 사람과 대화하라”고 충고했다. 이씨는 특히 전체 졸업식외에도 단과대별로 졸업식이 따로 있는데 아들이 속한 단과대에서는 7살때 교통사고로 반신불수가 됐으나 평생의 노력으로 장애의 역경을 딛고 일어선 동문이 와서 축사 를 해 숙연해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17년전 내가 한국에서 대학을 졸업할 때는 가족과 기념사진을 찍은 것 이외에는 어떤 기억도 남아있지 않다. 그래서 요즘은 졸업식풍경이 어떤지 트위터를 통해서 물어보았다. 돌아온 대답은 “요즘도 마찬가지”라는 것이었다. 학교 높으신 분들의 틀에 박힌 이야기만 이어져 졸업식장에 들어가지 않는다는 경우도 있었다. 더 가슴아프게 느꼈던 것은 취업에 실패한 졸업생의 경우 아예 졸업식에 가지 않는 일이 많다는 것이었다.

우리나라 대학졸업식에서도 미국의 경우처럼 이런 멋진 전통이 생겨나고 졸업생과 학부모들이 축사연사의 이야기를 즐겼으면 좋겠다. 적어도 졸업식때만큼은 한국의 대학졸업생들도 앞으로 다가올 인생의 고단함을 잠시 잊고 긍정과 도전의 에너지로 가득찬 희망의 시간을 갖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

윗글은 지난 6월12일자 한겨레신문에 칼럼으로 기고한 것입니다. 어떤 내용을 주제로 첫 칼럼을 쓸까 고민하다가 평소 마음속으로 부러워하던 미국의 졸업식 문화에 대해서 썼습니다. 사실 소개하고 싶은 졸업식 축사가 많이 있었는데 위에 몇가지만 칼럼에 언급했습니다. 저부터도 시간이 없어서 다 들어볼 수도 없었고 부족한 영어실력때문에 100% 이해할 수 없는 것도 많아서 아쉬웠습니다.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몇번씩 들어보기도 했습니다.

어쨌든 위에 소개한 3개의 동영상중 스티브 잡스의 축사는 다 보셨을테고 JK롤링의 축사를 저는 개인적으로 좋아합니다. 그녀의 약간 수줍어하는 듯한 모습과 진솔한 표정이 마음을 움직입니다. 자신의 솔직한 실패담과 경험의 공유가 공감할 수 있게 합니다. 해리포터가 어떻게 해서 나왔는지 그녀의 축사를 듣고 조금 이해가 갔습니다.

에릭 슈미트회장의 보스턴대 축사 동영상은 졸업생들의 활기찬 모습을 많이 보여줘서 미국대학 졸업식의 분위기를 그대로 느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어쨌든 미국에 와서 3년째 봐오고 있는 졸업식축사인데 이제는 거의 모든 졸업식 축사 동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는 분위기가 된 것 같습니다. 한국의 졸업식도 이렇게 의미있는 이벤트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적어봤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Written by estima7

2012년 6월 22일 at 3:29 오전

5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전 심지어 제 졸업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는데요.
    정확히 말하면 요즘 대학교 졸업식은 졸업식 따로 축하 따로라 학교에서 무슨 상 받을 일 없는 사람들에겐 그냥 졸업장 수령하러 가는 일. 이상도 이하도 아닌거 같습니다.

    고작해야 초 중 고 12년 동안 지겹게 듣던 교장님 훈화 말씀과 무슨 차이가 날까 싶은 생각이 들어요.

    시대가 변해서 졸업식이 의미가 없어진건지 어떤 건지는 모르겠지만, 남는게 없는 졸업식이라는게 좀 아쉽긴 하네요.
    (가만 생각해보니 대학교 입학식 역시 마찬가지 아니었나 싶군요.)

    김남용

    2012년 6월 22일 at 6:34 오전

  2. 소개한 졸업축사를 링크로 연결해 놓아 주셔서 바로 볼수있어.참좋네요

    kimjunho79

    2012년 6월 22일 at 6:45 오전

  3. 저도 부럽더군요. 잡스의 축사, 두고두고 듣고, 읽었죠. 조앤 롤링의 축사.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해리포터에서의 유머감각도 그대로 살아 있어서 재미있기도 했었구요. 쉐릴 샌드버그의 얘기들도 좋았습니다. 세 분 모두, typical 하지 않은 삶을 참으로 열심히들 살아온 분 같더군요. 우리나라는 그런 졸업식 축사 문화가 있기 전에, 그런 삶을 얘기해줄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있는지 싶습니다. Typical 하지 않은 삶 자체가 참 어려운 나라 쟎아요.

    HunJae Chung

    2012년 6월 22일 at 11:11 오전

  4. 저도 졸업식에 가지도 않았죠.
    자고로 대학이란 사회 첫 진출하기 위한 일종의 자격증?
    대기업에서 일을 시작하느냐 중소기업에서 일을 시작하느냐의 차잇점

    한국은 대학 입학 자체를 괭장히 중요시 여기고
    그 뒤로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노비 문서

    졸업식 쪽필려서 못갔죠 취업도 못하고 빌빌거리는대
    그 흔한 졸업식 사진한장도 없고

    그래도 후회는 없내요 적어도 한국의 졸업식 만큼 글쓴이가 지적한 것 처럼 판에 박힌 축사 의미없는 사진들
    그게 전부이니까

    지나가다

    2012년 6월 24일 at 5:27 오후

  5. […] 축사를 하는 미국의 졸업식문화가 부럽다는 글을 일년전에 쓴 일이 있다. (참조 : [임정욱의 생각의 단편] 부러운 미국의 졸업식 축사 문화) 졸업시즌이 막바지에 다다르는 지금 언론보도를 보면 정말 […]


댓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1,080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