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Thoughts on Internet

구글맵과 Waze. 글로벌한 지도전쟁.

with 7 comments

오늘 “현대차 기아차에 구글지도 탑재한다“는 기사를 읽고 몇년전 구글지도가 탑재된 비행기를 탔던 기억이 떠올랐다.

버진아메리카 항공편 좌석스크린에 탑재된 구글맵. 현재위치를 확인할수 있음.

버진아메리카 항공편 좌석스크린에 탑재된 구글맵. 현재위치를 확인할수 있음.

뭐 대단히 첨단기능이 탑재된 것은 아니었지만 평소 친숙한 구글맵을 통해 비행중의 내 위치를 찾아볼 수 있다니 신기했다. 그리고 구글맵이 점점 더 많은 곳으로 들어가게 되지 않을까 생각했었다. 그런데 이제는 자동차안으로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시작한 것이다.

Screen Shot 2013-01-02 at 10.31.27 PM

위는 구글의 블로그에 소개된 17인치 고화질 터치 스크린이 장착된 테슬라 모델 S의 내비게이션시스템이다. (더 자세한 작동 동영상은 여기를 참조하시길. 3G네트웍에서 쓰기는 좀 느려서 로딩이 답답해보이긴 하지만 결국 LTE로 올라가게 될테니 별 문제 없을 듯.)

최근 새로 나온 아이폰용 구글맵을 써보면서 (글로벌한 규모의) 지도에 관한한 구글을 따라올 회사는 없다는 것을 느꼈다. 특히 이번 아이폰용 구글맵을 미국에서 써보면 차량 내비게이션기능도 완벽하게 되는데다 레스토랑 등 POI정보에 Zagat리뷰, 유저리뷰, 스트리트뷰 심지어는 매장내둘러보기사진까지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 솔직히 애플맵도 Yelp정보가 녹아들어가 있고 차량내비게이션기능도 잘 구현되어 있어 나쁘지는 않은데 구글맵 덕분에 쓸 일이 없어졌다.

왼쪽은 동네 피자집 정보, 오른쪽은 동네 순대식당이름을 그대로 한글로 검색했을때.(실리콘밸리에서)

왼쪽은 동네 피자집 정보, 오른쪽은 동네 순대식당이름을 그대로 한글로 검색했을때.(실리콘밸리에서)

애플맵과 비교해 구글맵의 사소한 것 같으면서도 큰 장점은 스펠링이 틀리거나 다른 언어로 검색해도 찾아준다는 점이다. 레스토랑이름의 정확한 스펠링이 기억안나 대충 써도 알아서 고쳐준다. 또 근처의 한국식당이름을 영어가 아닌 한글로 검색해도 똑똑하게 찾아준다. (구글검색엔진으로 단련된, 애플이 쉽게 따라올 수 없는 구글의 강점이다.)

이런 구글을 애플이 어떻게 따라갈까? 미국 한 나라안에서만 제대로 된 지도를 만들어 경쟁하기도 쉽지 않은데 어느 세월에 글로벌한 지도서비스를 만들어 구글과 경쟁을 할까? 지도앱을 쓸때마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

이 회사의 본사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있다. 반면 팔로알토의 사무실은 이렇게 허름하다. 길을 지나가면서 보면 안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다 보인다.

이 회사의 본사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있다. 반면 팔로알토의 사무실은 이렇게 허름하다. 길을 지나가면서 보면 안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다 보인다.(출처-구글스트리트뷰)

그런데 가끔 팔로알토에 일이 있어서 미팅을 하러갈 때마다 자주 가는 사무실옆에 있는 Waze의 허름한 사무실을 지나가고는 했다. 그러면서 “애플이 이런 회사를 인수해야 하는데…”하는 생각을 했는데 마침 오늘 애플의 Waze인수설이 나왔다.

기사에 따르면 애플은 인수가로 최고 5억불을 제시했으며 Waze는 7억5천만불을 요구하면서 줄다리기중이라고 한다. 아주 터무니 없는 얘기는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럼 겨우 지난해 매출이 1백만불정도밖에 안된다는 Waze에 어떻게 6천억~8천억원규모의 인수설이 나오는가?

Screen Shot 2013-01-02 at 11.17.50 PM

Waze앱은 기본적으로 지도앱이라기보다는 GPS, 즉 차량내비게이션앱이다. 3년전에 처음 접했던 이 앱을 오랜만에 다시 써봤는데 아주 많이 좋아졌다. 애플맵대신으로 충분히 쓸만하고 휠씬 정확하다. 내가 Waze를 트윗으로 언급하자 많은 분들이 호평을 하시기도 했다.

Screen Shot 2013-01-02 at 11.18.07 PM

이 Waze앱의 특성은 크라우드소싱이자 소셜앱이라는 점이다. 지도를 자기들이 직접 다니면서 확인해서 만드는 것이 아니고 사용자들의 운행정보와 GPS데이터를 기초로 지도를 만들어간다는 것이다. 사용자들이 많이 다니면 주요도로고, 조금만 다니면 간선도로, 한방향으로만 다니면 일방통행로 등으로 판단해서 지도를 만들어간다는 것이다.

Screen Shot 2013-01-02 at 11.26.37 PM

시간이 지나면서 사용자의 데이터를 통해 위처럼 지도가 형성된다.

Update: 아래 댓글을 통해 실제로 Waze의 본거지, 이스라엘에서 살고 계신 eesurie님이 Waze의 장점과 현지에서의 인기에 대해서 아주 좋은 글을 남겨주셨다. 일부 인용. 더 궁금하신 분들은 꼭 원문을 읽어보시길. (원문링크 : 소셜내비게이션 웨이즈, 애플에 팔리나?)

사용자들은 아무런 댓가 없이 이런 행위를 하는 것은 아니다. 마치 게임처럼 점수를 쌓으면 캐릭터도 바꿀 수 있고, 이런 캐릭터는 다른 사용자의 지도에 표시된다. 점수가 높은 사용자는 황금색 캐릭터에 왕관을 쓰고 칼도 들고 있다. 또한 그룹을 만들어 그룹 안에서 정보를 공유할 수도 있고, 만날 장소를 정해서 전송하면 각자 어느 곳에 있던지 한 곳에 모이는 길을 알려주고 몇 시에 모두 모일 수 있는지도 알려준다.

전세계적으로 3천만 명이 웨이즈를 사용하는데 대부분이 미국 사용자(850만명)지만, 이스라엘에서도 대부분의 운전자가 이 앱을 애용한다. 차를 운전하고 가다보면 앞 차 옆 차 할 것 없이 거치대에 올려진 스마트폰의 화면에는 아이폰이던 갤럭시던 모두 웨이즈가 띄워져 있다. GPS 네비게이션 시장은 이미 사장된 지 오래다.

Screen Shot 2013-01-02 at 11.26.01 PM

놀라운 것은 이렇게 해서 전세계에 3천만명의 유저를 확보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글로벌한 스케일의 지도를 만들수있게 된 것이다. Waze가 2012년에 크게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중 하나는 애플맵소동으로 인해 반사이익을 본 것일 것이다. (팀 쿡이 애플맵의 오류를 사과하면서 대안용 앱으로 Waze를 추천하기도 했다.)

Screen Shot 2013-01-02 at 11.40.20 PM

어쨌든 얼마전 런던에서 있었던 컨퍼런스에서 Waze CEO Uri Levine은 “전세계에 글로벌지도를 가진 회사는 구글, 나비텍, 텔레아틀라스 그리고 웨이즈”밖에 없다면서 자기들은 지도제작, 내비게이션, 교통정보, 소셜 드라이빙 등을 재정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오픈스트리트맵프로젝트와 자신들이 다른 것은 Waze는 차량내비게이션정보에 집중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는 이스라엘스타트업의 전형인 듯 싶다. 이스라엘에 R&D와 본사를 두고 있는 듯 싶지만 실리콘밸리에도 거점을 확보하고 있다. 이스라엘VC와 실리콘밸리VC의 투자를 같이 받았다. 작은 이스라엘시장에는 거의 관심을 두지 않고 처음부터 글로벌시장을 노리고 시작했다. Waze가 정말 애플에 거액에 인수된다면 이는 또 창업국가 이스라엘 스타트업의 쾌거중 하나로 기록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위에 스크린샷을 몇개 인용한 Waze CEO의 최근 런던NOAH12컨퍼런스 발표 동영상을 첨부한다. 이 동영상을 보고 Waze를 이해하는데 많이 도움이 됐다.

Update 2 : 테크크런치가 어제의 인수설 보도를 사실무근인 것 같다고 정정하는 포스팅을 막 올렸다. http://techcrunch.com/2013/01/03/apple-not-buying-waze/ 하지만 글 내용처럼 애플측의 인수고려가 전혀 없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어쨌든 덕분에 오랜만에 Waze라는 흥미로운 앱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Written by estima7

2013년 1월 2일 at 11:55 오후

7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저도 구글맵 네비게이션이 되기 전엔 좀 썼었고, 주위에서도 꽤 많이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아이폰 기본맵이 애플맵이라 Yelp 같은 앱에서 direction 클릭하면, 구글맵이 아니라 애플맵이 떠서 불편한데.. Waze가 애플맵에 들어가면 어느 정도 사용자 욕구는 충족시켜 주겠지요?
    그런데, 검색 기능 때문에 구글맵과 경쟁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애플 처럼 혁신도 중요하지만, 구글이나 아마존 처럼 플랫폼과 DB를 쌓는 것도 경쟁력을 갖추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Elca Ryu (@elcaryu)

    2013년 1월 3일 at 12:14 오전

    • 그런데 안드로이드유저입장에서 Waze가 애플에 인수되면 곤란하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estima7

      2013년 1월 3일 at 11:24 오전

  2. 생의 한 가운데에서에서 이 항목을 퍼감.

    tertoen

    2013년 1월 3일 at 1:07 오전

  3. 아주 유용하게 쓰고 있는 앱입니다. 저도 이번 인수설에 대해 제 블로그에 소고를 남겼습니다. http://www.newsfalafel.com/2013/01/blog-post_3.html

    ;eesurie

    2013년 1월 3일 at 8:03 오전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실제 열혈 유저가 아닌 제가 제대로 설명하지 못했던 부분을 콕 찝어서 이야기해주셨네요. 안그래도 어제 이스라엘에서 Waze가 크게 인기를 끄는 것에 대해서 영국뉴스에서 보도한 동영상을 봤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Apjn0pLjD0s 그런데 실제 Waze CEO는 전혀 이스라엘의 사용자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더군요. ㅎㅎ (워낙 인구가 적어서 그런가요?)
      괜찮으시면 제 블로그에서도 부분적으로 인용하겠습니다. 그리고 “뉴스 팔라펠”이란 블로그제목도 참 좋네요. ^^ 좋은 글 기대하겠습니다.

      estima7

      2013년 1월 3일 at 10:22 오전

  4. 저도 Woodside , CA에 있을때 너무나 유용하게 썼던 app이었죠.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운전하는데, 근처 지나가는 모르는 미국인분이 말도 걸어주시고. 이렇게 커졌네요.^^

    Hyoungjin Kim

    2013년 1월 4일 at 2:27 오전

  5. 공감 가는 앱이네요 ,, 사용자가 만들어가는 Map !! ,, 일전에 한국의 모 회사에서도 차량 GPS 를 이용해서 실시간으로 차량 gps 간격이 좁아지 면 정체 , 간격이 넓어 지고 시간랑 일정 지점 속도가 증가하면 정체가 풀린 길이라는 인공 지능 적인 알고 리듬을 개발 한 적이 있었던 걸로 기억 합니다…
    LBS 알고리즘만 잘 이용해도 보다 진화 속도가 빠른 MAP와 SNS 에 연동되는 어플리케이션이 만들어 질 수 있을것 같네요 …

    글 내용 감사 합니다..

    rapael99

    2013년 1월 16일 at 11:44 오후


댓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1,080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