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애플TV

채널없는 방송국의 등장

with 5 comments

아이폰 브라우저에서 Ondemandkorea.com을 열고 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재생한뒤 Airplay버튼을 눌러 애플TV로 전송해 TV로 시청한다. 원터치로 끝난다. (온디맨드코리아는 미국에서만 시청가능)

아이폰 브라우저에서 Ondemandkorea.com을 열고 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재생한뒤 Airplay버튼을 눌러 애플TV로 전송해 TV로 시청한다. 원터치로 끝난다. (온디맨드코리아는 미국에서만 시청가능)

미국에 살고 있는 우리 가족은 한국TV시청을 즐긴다. 한국드라마라든지 예능프로그램 시청을 하는 경우가 많다. PC화면이 아닌 TV스크린을 통해서 본다. 하지만 TV채널을 통해서 보는 것이 아니다. 미국의 케이블TV서비스를 통해서 KBS월드채널이나 엠넷아메리카채널이 나오기는 하지만 그 방송을 보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렇다고 불법으로 동영상을 다운로드받아서 보는 것도 아니다.

온디맨드코리아(Ondemandkorea.com)라는 한국방송콘텐츠를 합법으로 인터넷스트리밍으로 볼 수 있는 사이트를 통해서 본다.(미국에서만 이용가능하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로 이 사이트를 통해 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선택한 다음, TV와 연결해놓은 애플TV셋탑박스로 원터치로 전송한다. 그럼 커다란 TV스크린으로 끊김없이 선명하게 한국방송프로그램을 마음대로 볼 수 있다. 이것이 에어플레이(Airplay)라는 애플TV의 기능이다. 99불에 이 제품을 구입해서 TV에 연결해 둔 이후 내 아내는 이 기능에 매료됐다. 복잡한 절차 없이 아이폰안에 있는 어떤 동영상이나 사진도 원터치로 TV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요즘 나오는 스마트TV는 유튜브기능 등이 내장되어 있지만 워낙 복잡하고 쓰기 어려워 사놓고 실제로 사용하는 사람들은 적었다. 반면 애플TV는 이런 단순함으로 올 상반기에만 6백50만대가 팔리는등 조용히 인기를 끌고 있는 중이다.

안드로이드나 아이폰 유튜브앱에서 크롬캐스트버튼을 누르면 바로 TV로 전송된다.

안드로이드나 아이폰 유튜브앱에서 크롬캐스트버튼을 누르면 바로 TV로 전송된다.

그런데 최근 구글이 ‘크롬캐스트’라는 혁신적인 기기를 들고 나왔다. 마치 USB메모리처럼 생긴 이 기기를 TV의 HDMI단자에 꼽으면 내 스마트폰이나 타블렛컴퓨터, PC 등을 통해 동영상을 TV로 보내서 볼 수 있다. 일견 애플TV와 비슷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 같은데 가격이 겨우 35불밖에 하지 않는다는 것이 놀랍다. 물론 애플TV와 완전히 같은 기능을 제공하는 것은 아니고 현재로서는 넷플릭스, 유튜브 등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는 앱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초기구매자에게는 3개월치 넷플릭스 요금을 면제해주는 프로모션 덕분에 나는 이 제품을 겨우 11불정도에 구입한 셈이다.

초기구매자에게는 3개월치 넷플릭스 요금을 면제해주는 프로모션 덕분에 나는 이 제품을 겨우 11불정도에 구입한 셈이다.

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제품끼리만 에어플레이가 가능한 애플TV와 달리 크롬캐스트는 안드로이드폰, 아이폰 등을 모두 지원한다는 점이 큰 강점이다. 싼 가격과 매력적인 기능 덕분에 크롬캐스트는 큰 화제를 뿌리며 품절현상을 빚고 있다.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한다. 나도 사용해보고 싶어서 발표이후 겨우 하루뒤에 주문했지만 3주를 기다려서야 받을 수 있었다. 현재로서는 유튜브와 넷플릭스 사용을 제외하고는 아직은 애플TV의 기능을 따라가지 못하지만 1/3가격이라는 것이 큰 매력이다. 크롬캐스트와 궁합이 잘 맞는 유튜브와 넷플릭스를 쓸때는 애플TV보다 편리하다. 앞으로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는 모바일앱이 많이 나오게 되면 요즘 TV에 내장되어 있는 스마트TV기능을 쓸 일이 없어질 것 같다. 그만큼 크롬캐스트의 장차 파괴력은 대단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렇게 스마트폰을 통해 동영상을 간편히 TV로 전송해서 보는 애플TV와 크롬캐스트가 대다수의 일반가정에 보급되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

첫번째, 점점더 TV를 생방송으로 보지 않고 온라인스트리밍서비스를 통해서 보는 경우가 늘 것이다. 미국에서는 넷플릭스, 훌루 같은 TV와 영화콘텐츠가 가득한 비디오온라인스트리밍사이트가 많이 있다. 월 7.99불만 내면 얼마든지 무제한으로 영화를 볼 수 있다. 물론 최신영화나 드라마가 있는 것은 다 있는 것은 아니지만 충분히 볼만하다. 유튜브에 올라오는 동영상중에도 좋은 콘텐츠가 많이 있다. 생방송으로 봐야할 콘텐츠는 뉴스와 스포츠중계 정도뿐인데 이제 미국에서는 뉴스동영상도 즉각 인터넷에 올라오기 때문에 생방송으로 봐야할 이유가 없다. 예를 들어 얼마전 중국계 미국인인 이웃집에 놀러갔는데 그 집 아저씨가 크런치롤이라는 애니메이션전문 스트리밍사이트에 유료가입을 해놓고 있었다. 스마트TV의 내장앱으로 즐기고 있었는데 그 서비스로 ‘진격의 거인’을 이미 다 봤다고 해서 놀라기도 했다.

두번째, 코드커팅(Cord cutting)족이 많이 늘어날 것이다. 한달에 몇만원하지 않는 한국의 케이블TV서비스에 비해 미국의 케이블TV는 아주 비싸다. 고화질(HD)로 인기스포츠채널과 프리미엄영화채널 등을 포함하면 요금이 한달에 1백불, 즉 10만원이 넘는 경우가 허다하다. 불황속에서 이같은 비용은 가계에 큰 부담이 된다. 그래서 웬만한 것은 인터넷스트리밍으로 보고 케이블TV는 해지하는 소위 코트커팅에 대한 관심이 미국에서 매년 높아지고 있다. 그 결과 매년 크게 증가하던 케이블TV가입자증가세가 감소하고 있다. 크롬캐스트와 애플TV는 이것을 가속화시키는 기기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결국에는 인터넷이 TV도 집어삼킬 것이란 얘기다. TV프로그램을 공중파나 케이블선을 통해서 라이브로 보지 않고 인터넷을 통해 보게 되는 것이 일반화될 것이다. 온라인동영상 스트리밍회사인 넷플릭스는 자체 채널이 없다. 공중파TV나 케이블TV가입자는 넷플릭스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없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3천6백만명의 유료가입자수를 자랑한다. 프리미엄케이블채널인 HBO를 웃도는 유료가입자수다. 넷플릭스는 이번 에미상에서 자체 제작 프로그램인 ‘하우스오브카드’등으로 11개 부문의 수상후보에 올랐다. 채널은 없지만 방송국 못지 않은 영향력을 가진 셈이다.

크롬캐스트의 등장은 이런 변화를 가속화할 것이다. 앞으로는 많은 사람들이 TV셋탑박스없이 TV를 보게 될지 모른다. 채널이라는 것이 더 이상 의미가 없어질지 모른다. TV가 아니라 TV크기의 모니터만 사고 원하는 프로그램은 모두 크롬캐스트나 애플TV같은 TV셋탑박스로만 보게 될지 모른다.

얼마전 미국 5위의 케이블TV제공 사업자인 케이블비전의 CEO인 제임스 돌란이 WSJ와 가진 인터뷰가 화제가 됐다. 그는 “우리집 아이들도 케이블TV는 거의 안보고 넷플릭스만 본다. 앞으로 몇년안에 우리도 케이블TV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인터넷으로만 TV를 제공하게 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제 한 5년뒤면 방송국의 채널번호가 무의미해지는 시대에 돌입할지도 모르겠다.

Written by estima7

2013년 8월 17일 at 10:46 오후

71세 미국 여성언론인의 테크기기 활용 사례

leave a comment »

IMG_6078

지난 주말판 월스트리트저널에서 읽은 레슬리 스탈이라는 한 여성언론인의 “My tech essential”코너. 레슬리는 어떤 이슈에 대해서 심층취재로 보도하는 인기프로그램인 CBS 60 Minutes를 진행하는 고정 멤버중 한 명이다. 워낙 베테랑이고  노련하게 프로그램을 진행해 그녀에게 호감을 가지고 있었는데 본인이 어떻게 첨단 테크기기를 이용하며 콘텐츠를 소비하는지에 대해서 쓴 이 글도 재미있게 읽었다.

그리고 프로필을 찾아보니 내 짐작보다 휠씬 나이가 더 많은 71세다! 어쨌든 70대의 미국의 백인여성의 미디어사용습관이 이 정도까지 디지털로 변해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간단히 의역해서 소개해본다.

킨들

“항상 출장을 많이 다니는 나는 킨들에 푹 빠져있습니다. 나는 매일처럼 책, 잡지, 신문을 읽는데 있어 킨들에 전적으로 의지합니다. 신문이 제대로 안나올때는 즉각 아마존에 전화를 걸어서 불평할 정도입니다. 킨들은 내게 있어서 뗄래야 뗄수없는 관계가 됐습니다. 이건 벌써 6번째 킨들이고요. 스크린을 손가락으로 터치해서 넘기는 모델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그건 원하지 않습니다. 나는 글자를 크게 해서 읽습니다.”

애플TV

“애플TV로는 영국TV프로그램을 많이 보고 있습니다.”

스마트폰-블랙베리

“나는 워낙 구식이라 아직도 블랙베리를 씁니다. 엄지손가락으로 타이핑을 할 수 있고 실수도 적기 때문입니다. 테크놀로지에 있어서 내 이론은 가만히 오래 서 있으면 트랜드가 다시 내게로 돌아올 것이라는 겁니다.”

아이패드

“난 아이패드는 킨들이 고장날 경우를 대비해서 백업용으로 가지고 다닙니다. 하지만 내 아이패드의 앱은 거의 대부분 손녀를 위한 것입니다. 우리는 곰돌이 푸라든지 도라도라도라, 컷더로프, 앵그리버드 같은 앱이 있습니다. 그리고 크로스워드퍼즐 참고용으로도 이용합니다. 그 정도입니다.”

Audible (이것은 기기가 아니고 audible.com 서비스를 뜻함. 오디오북을 다운로드받아서 들을 수 있는 서비스.  참고 : 오디오북 단상)

“우리는 뉴욕에서는 차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남편과 여행을 갈 때는 보통 Audible.com에서 오디오북을 다운로드해서 렌터카에서 듣곤 합니다. 보통 오디오북 내용에 푹 빠져서 집에 돌아올 때까지 계속 듣게 됩니다. 하지만 보통은 (오디오북으로 책을 끝내지 않고) 하드커버책을 읽는 것으로 마무리합니다. 손녀를 만나러 다녀온 최근의 여행에서는 오디오북으로 시작한 책을 여행에서 돌아오자마자 하드커버로 사서 읽었습니다.”-(왜 킨들로 책을 안사고 하드커버로 읽는다는 것인지 이 부분은 조금 의문.)

위 내용에 관심을 가지고 소개하는 이유는 내가 잘 알고 있는 60대의 백인 여성 2분이 있는데 위 사례와 아주 비슷하게 미디어를 소비하기 때문이다. 둘 다 킨들을 통해서 많은 책을 읽고 있으며 아이패드도 잘 사용하고 있다. 스마트폰은 한 분은 아이폰, 다른 한 분은 안드로이드폰을 사용중이다. 또 두 분다 Audible.com에 가입해서 오디오북도 열심히 듣고 있다. 이런 사례를 보면 이미 미국의 디지털콘텐츠시장이 이미 엄청나게 크게 성장되어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런 테크 기기가 이렇게 원래 첨단기기 사용에 약한 연령층에 보급되기 위해서는 우선 사용하기 쉬워야 하고 또 콘텐츠가 풍부하고 구매하기 쉬워야 한다. 새로운 기기의 보급과 동시에 사용하기 쉽고 콘텐츠가 풍부한 플렛홈이 동시에 제공되어 균형있게 발전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본의 소니 등이 거의 10여년전부터 일찌기 전자책리더 리브리에 등을 판매하면서 전자책 보급에 나섰지만 실패했던 것은 이런 풍부한 콘텐츠플렛홈을 같이 제공하는데 실패했기 때문이다. 반대로 아이팟, 아이폰이 이렇게까지 성공한 것은 아이튠스라는 플렛홈을 같이 제공하면서 발전시켰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60~70대도 언제쯤 되면 이렇게 테크기기를 다양하게 쓰면서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하게 될지 궁금하다. 콘텐츠산업의 부흥을 위해서는 돈이 있고 시간이 있는 연령층이 콘텐츠를 골고루 다양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를 인터뷰하는 60 Minutes 레슬리 스탈.

Written by estima7

2013년 5월 24일 at 12:51 오전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1,079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