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블랙프라이데이

블랙프라이데이, 사이버먼데이, 그린먼데이…

leave a comment »

블랙프라이데이, 사이버먼데이, 그린먼데이…

매년 11월의 4번째 목요일은 미국의 추수감사절이다. 이날은 전국에 뿔뿔이 흝어져있던 가족들이 모여 단란하게 칠면조요리를 먹는 한국의 추석쯤 되는 날이다.

구글 이미지검색에서.

그리고 전통적으로 그 다음날 금요일이 소위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가 된다. 크리스마스까지 약 한달동안 미국의 연말 쇼핑시즌이 열리는 신호탄이 되는 날이다. 백화점부터 할인점까지 미국의 모든 유통업체들이 엄청난 할인행사를 펼치며 고객을 유혹하는 일종의 ‘쇼핑명절’이다. 올드네이비 등 일부 유통업체들은 새벽 3~4시에 문을 여는데 추운 날씨에도 아랑곳없이 사람들이 새벽에 나가 줄을 서서 기다린다. 무조건 사기만해도 이익이라는 한정 미끼상품을 잡기 위함이다. 특히 올해는 조금이라도 이목을 끌기 위해 금요일새벽 자정부터 문을 여는 유통업체도 등장했을 정도다.

이 추수감사절 연휴가 끝나고 사람들이 다시 직장으로 복귀하는 월요일은 소위 ‘사이버먼데이’(Cyber Monday)라고 한다. 블랙프라이데이에 쇼핑을 못한 사람들에게 온라인쇼핑몰들이 큰 할인행사를 통해 쇼핑기회를 제공하는 날이라고 해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

그런데 이것으로 끝이 아니다. ‘그린먼데이’(Green Monday)라는 날도 있다. 이 날은 12월의 두번째 월요일을 지칭하는데 크리스마스를 대략 10일 남겨놓은 날이다. 크리스마스전까지 확실히 배송이 이뤄지도록 온라인주문을 할수있는 마지막 날이어서 ‘그린’이 붙은 것이다. (영어로 청신호를 뜻하는 ‘그린라이트’에서 유래)

이렇듯 추수감사절부터 미국의 연말 쇼핑시즌은 시작되며 크리스마스까지 치열한 판매전쟁이 계속된다. 미국업계에 이 쇼핑시즌의 의미가 남다른 것은 미국인들이 그야말로 엄청나게 선물을 구매하기 때문이다. 누구나 가족과 친지에게 뭔가 크리스마스선물을 하는 것이 전통이 되어 있다. 자녀들에게, 배우자에게, 부모에게 뭔가 한가지 아이템을 반드시 구매해서 정성들여 포장하고 손으로 축하인사를 쓴 크리스마스카드와 함께 전달하는 것이다. 그래서 크리스마스이브에는 쇼핑몰마다 뒤늦게 선물을 사려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블랙프라이데이의 판매액이 지난해보다 9.1% 늘어나 경기회복의 기대가 높은 올해의 트렌드는 무엇보다도 온라인의 강세다. 즉, 사이버먼데이와 그린먼데이의 성장세가 블랙프라이데이를 압도하기 시작했다.

우선 ‘사이버먼데이’매출이 크게 늘었다. 올해 사이버먼데이 하루동안 12억5천만달러의 온라인쇼핑이 이뤄져 지난해 같은 날보다 22% 상승했다. 한화로 치면 1조4천억원이 넘는 엄청난 거래가 단 하루만에 온라인쇼핑으로 이뤄진 것이다. 미국의 온라인유통업체들은 이 사이버먼데이 특수를 잡기 위해 이제는 아예 일주일에 걸친 할인행사를 내세우고 있다. 즉, 사이버먼데이가 아니라 ‘사이버위크’다.

또 그린먼데이에도 하루동안 10억달러어치의 온라인쇼핑주문이 이뤄졌다. 특히 배송업체인 페덱스는 이날 하루동안 1천7백만개의 패키지를 배송했다고 밝혔다.

아마존 등 온라인쇼핑몰에 대항하기 위해 연말 타겟, 베스트바이, 월마트 등 유통업체들은 일제히 온라인주문에 무료배송을 내걸었다.

이같은 온라인쇼핑열기는 미국의 경우 멀리 떨어져 살고 있는 가족친지에게 선물을 온라인주문배송하는 것이 편리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아마존닷컴 등 급부상하는 온라인쇼핑몰에 대항해 월마트, 타겟 등 기존 할인유통업체들도 온라인쇼핑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크리스마스용 전나무를 온라인주문해 받은 미국의 가족-NBC뉴스캡처

이같은 온라인쇼핑붐을 보도하는 NBC뉴스는 “이제는 크리스마스트리까지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TV에는 2미터에 달하는 전나무를 온라인으로 주문해 배달받아 크리스마스트리로 장식하는 가족의 모습이 나왔다. 이제 미국에서는 온라인쇼핑몰이 전통적인 미국의 오프라인쇼핑몰과 상점가를 고사시킨다며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기 시작했다.

(시사인 기고글입니다.)

Written by estima7

2011년 12월 23일 at 11:49 오후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935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